소식

NEWS & EVENTS

공지사항

소식

NEWS & EVENTS

공지사항

공지사항

손영익 교수, ‘윤석열 대통령과 과학기술 영(young) 리더와의 대화’ 참석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손영익 교수가 1월 24(화), ‘윤석열 대통령과 과학기술 영(young) 리더와의 대화’에 초대 받아 ‘양자과학기술 분야 전망과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 날 행사는 차세대 과학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4개 연구분야(AI, 양자, 바이오, 우주) 대표자를 초청한 자리로서, 손영익 교수는 양자 분야를 대표하는 과학자로 초대 받았다.

[오른쪽부터 첫 번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 두 번째 손영익 교수]
 

용산 대통령실 누리홀에서 열린 ‘과학기술 영(young) 리더와의 대화’에 양자 분야 손영익(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AI 분야 전병곤(서울대)·김선주(연세대) 교수, 첨단바이오 분야 윤태영(서울대)·우재성(고려대) 교수, 우주 분야 윤효상(KAIST) 교수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분야별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방안에 대해 물었고, 참석자들은 ‘인력의 중요성’을 첫 번째로 꼽았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를 위해 우수 인력들이 모일 수 있는 해외 우수 연구기관을 유치하고, 기업의 직접적 수요가 없는 연구 분야에 대해서는 석·박사급 우수 인력들이 연구를 지속할 수 있는 새로운 연구기관을 설립해야 한다는 등의 의견이 제시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과학기술은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의 출발점”이라며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선택해 집중 지원하고 키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등 주요국과 각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하고, 이를 통해 인재를 양성하고 높은 가치를 창출하는 국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동석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는 “국가 연구개발(R&D) 자금이 제대로 집행돼 구체적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개선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손영익 교수]
 
-Bio:
손영익 교수는 10년 이상의 양자컴퓨팅 및 통신 분야 연구 개발 경력을 보유한 양자정보 기술 분야 전문가로서,
현재 KAIST-Harvard 양자기술국제협력 센터장을 역임하고 있다. 
양자정보과학기술은 기존의 고전정보 대비 보다 효율적인 연산, 보다 안전한 암호통신 등 정보처리기술의 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올 것이 기대되는 미래 유망 분야로 알려져 있다.
 
-관련링크 :